News / Notice

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

68㎏급 국대 선발, 세계선수권 4회 우승 도전

 

 

‘태권도 최강자’ 이대훈(28·사진)이 12일 경남 창녕군민체육관에서 끝난 ‘2019년도 국가대표선수선발 최종대회’ 68㎏급에서 우승을 차지했다. 이로써 한국태권도 사상 처음으로 10년 연속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.

 

이대훈은 지난 11일과 12일 이틀간 열린 이번 대회 68㎏급 결승에서 용인대 박지민을 18대 9로 눌렀다. 이번 대회 우승으로 이대훈은 오는 5월 15~19일(현지시간)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리는 ‘2019세계선수권대회’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개인 통산 네 번째 세계선수권 금메달에 도전한다.

 

2018년 대전체육회로 이적한 이대훈은 연초 2017-2018 월드태권도 그랜드 슬램 우승을 시작으로 2018 자카르타-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연패를 달성했고 그랑프리 시리즈 3회 우승과 파이널 우승을 차지했다.

 

 

 

[출처: 충청투데이 2019년 02월 14일 최윤서기자 기사 발췌]